근로복지공단, 산재보험 시행 55주년 국제세미나 개최... 플랫폼 노동자 사회보장 강화방안 논의
근로복지공단, 산재보험 시행 55주년 국제세미나 개최... 플랫폼 노동자 사회보장 강화방안 논의
  • 이재철 기자
  • 승인 2019.11.08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은 8일 산재보험 시행 55주년을 맞아, 산재보험 제도의 미래 조망과 최근 이슈 및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산재보험 55주년 국제 세미나'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현재 부의장기관인 캄보디아 국가사회보장기금(NSSF)을 비롯해 7개 회원기관에서 총 16명이 참석했다. 국가별 산재보험 주요현안을 발표하고 회원기관 간 협력방향 등을 논의했다.

세미나 전날에는 "아시아 산재보험협회(AWCA) 회의" 를 개최해 현재 4대 의장기관인 공단이 협회 운영경과 및 향후 추진방향을 공유하고 기능 활성화 전략 등을 모색했다.

이번 국제세미나는 ‘노동시장의 변화와 산재보험’이라는 주제로 ‘플랫폼노동자의 사회보장 강화방안(발표: 프랑스 ACOSS 국제협력부국장 Mr. Bruno Gregoire, 한국노동연구원 장지연 선임연구위원)’ 및 ‘업무상 질병 인정 및 보상체계(발표: 독일 DGUV 보험법규국장 Ms. Stefanie Palfner, 한양대 보건대학원 김인아 교수)’를 발표하고, 관계 전문가들이 토론을 진행했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아시아산재보험협회 회의 및 국제 세미나를 통해 아시아산재보험협회 의장국으로서 아시아 산재보험 제도발전의 주도적인 역할과 국제적 네트워크를 강화했고,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촉발된 플랫폼 노동자와 관련한 사회보장 강화 방안 및 업무상 질병 및 보상체계에 대한 논의를 통해 발전적 제도를 마련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국제세미나는 해외 전문가·고용노동부 및 국내 전문가와 아시아산재보험협회(AWCA)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