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29일까지 '지역 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사업' 공모…청년 농업인에 창업자본 지원
농식품부, 29일까지 '지역 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사업' 공모…청년 농업인에 창업자본 지원
  • 한창우 기자
  • 승인 2019.11.0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희택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총괄본부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스마트팜 시설과 시스템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임희택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총괄본부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스마트팜 시설과 시스템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사마트팜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을 지원하는 '지역 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사업'을  오는 29일까지 공모한다고 3일 밝혔다.

임대형 스마트팜은 스마트팜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적정 임대료를 책정해 시설 투자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기본 3년간 창업 초기 자본과 영농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스마트팜 혁신 밸리로 선정된 경북 상주와 전북 김제, 경남 밀양, 전남 고흥 지역 내에 이미 1개소씩 총 4개소가 2021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지난해와 올해 경쟁률이 각각 4대 1, 2.7대 1을 기록하는 등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2개소를 추가 조성키로 하고 공모를 시작했다.

스마트팜은 개소당 약 5㏊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사업 부지로 선정된 지역에서는 2020~2021년 2년에 걸쳐 개소당 총사업비 150억원을 들여 부지 정지, 용수 등 기반을 조성하고 스마트팜, 에너지 지원 시설 등을 점진적으로 조성한다. 시설 조성 사업은 농어촌공사에 위탁한다.

사업비 중 70%인 105억원이 국비로 지원된다. 1년 차에는 42억원을, 2년 차에는 6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지자체 보조를 합쳐 내년 예산안에 반영된 규모는 84억원으로, 2년에 걸친 지원액 210억원을 달성하기 위해선 2021년 예산안에서 126억원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2020년 예산안에 반영된 규모 역시 국회 심의 과정에서 변동될 수 있으며 2021년 예산안은 예산 당국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임대형 스마트팜에 입주하게 될 청년들은 만 18~40세여야 한다.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수료(예정)생은 우선 대상자가 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도에선 오는 25~29일 신청서와 예비 계획서, 증빙 서류 등을 농식품부에 제출해야 한다.

지자체에서는 농지 임대 가능 여부, 입지 인허가 등을 검토한 뒤 시설 용수 사용과 관련해 지역 농업인 단체, 마을 주민들로부터 충분히 의견을 들은 후 지역의 가용 자원을 활용한 모델을 계획한다.

학계, 기업, 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각 사업 모델의 계획성, 실현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오는 12월 셋째 주 중 선정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