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페이 금지법' 발의…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
'열정페이 금지법' 발의…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
  • 최규섭 기자
  • 승인 2019.10.3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뉴시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뉴시스)

일을 시키며 제대로된 임금을 지급하지 않고 노동력을 착취하는 일명'열정페이'를 금지하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능이나 경험 습득을 목적으로 하는 실습생, 수련생 등을 보호하고, 사업주가 이를 불법적으로 근로자로 활용하는 경우를 처벌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청년들의 어려운 취업현실을 악용해 무급 또는 최저시급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주면서 노동력을 착취하는 이른바 '열정페이'를 강요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고용노동부는 '일 경험 수련생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법적 근거와 판단기준이 모호하고, 규정을 위반한 사용자에 대한 처벌이 지나치게 약하다는 지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은 실습생 등에게 휴일·연장·야간근로를 하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교육·훈련 복적 외 종사하지 못하는 경우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또 사용자가 실습생 등에게 제공하는 실습비용과 복지혜택 등을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특히 기존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는 처벌조항을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백 의원은 "우리 청년층이 사회에 첫 발을 딛기 전에 불법과 편법으로 농동착취를 당하는 현실이 안타깝고, 답답하다"며 "사용자들의 자정노력과 정부의 철저한 근로감독을 통해 '열정페이'라는 말은 사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